라온오래 2Raon Ore 2

‘연남동’은 30~40년 전 업자들이 지어놓은 적벽돌의 다가구 주택이 밀집되어 있는 지역입니다. 또한 수십년간 별다른 도시계획 없이 자연스레 가로가 형성된 작은 골목길들이 매력적인 장소입니다. 방향성 없이 펼쳐진 3미터도 안되는 이 좁은 골목길덕에 초행길인 사람들은 곧잘 길을 잃곤 합니다. 그런데 아무도 주목하지 않던 이 골목길들이 젊은이들에게 호기심의 대상이 되고 외국인들에게 이국적인 풍경으로 다가와 골목 곳곳에 건축이 한창인 곳이 되었습니다. 서울의 현대성과 근대성이 동시에 교차하는 이미지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들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이곳에 조앤파트너스가 세개의 신축 프로젝트를 동시에 진행하였습니다.

 ‘라온오래’는 순우리말로 ‘라온’은 즐거운, ‘오래’는 마을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서울의 매력을 한껏 뽐내고 있는 연남동을 즐거운 마을로 만들고자 하는 바람입니다.

‘라온오래2’ 는 대지가 100평으로, 보통 40~50평 사이가 대부분인 주변 필지들에 비해 상당히 큰 면적입니다. 적벽돌의 다가구들이 오밀조밀하게 모여있는 동네에 두배가량 큰 건물이 들어서게 된 것입니다. 초기 디자인을 진행할때 부터 이부분에 대한 고민이 가장 컸습니다. 주어진 조건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건축주가 원하는 최대 면적을 확보하되 주변풍경과의 이질감이 나지 않는 디자인을 구현 하고자 오랜 시간 고민했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는 가장 단순한 형태의 매스를 덤덤하게 올리기로 결정 했습니다. 그리고 그 단순한 매스를 연남동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벽돌을 이용하여 감싸기로 했습니다. 연남동을 덮고 있는 붉은 벽돌 사이에서 푸른색 고벽돌로 덮인 우직한 덩어리를 세워 도시의 표정은 받아 들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연남동을 상징할 수 있는 오브제가 되고자 하는 바람이었습니다.

순수한 형태의 기하학적인 아름다움과 스케일의 힘만으로도 좋은 건축이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만약 우리가 세간의 이목을 끌기 위해 세련되고 화려한 디자인의 건축을 그곳에 구현 하였더라면 연남동을 찾는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곳이 되었을지 모릅니다. 그리고 전면도로쪽으로 나있는 많은 창들은 다가구 주택이라는 특성상 없에지 못하는 구조입니다. 다만 이를 입면을 구성하는 목재를 이용하여 루버창을 덧댐으로써 이용자들에 의해 가끔 표정을 바꾸는 유머도 가졌으면 했습니다. 그런 모습들이 우리가 느끼는 연남동의 이미지라고 생각했습니다.

우리는 현재의 서울을 살고 있지만 건축은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모두 살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장소성을 담지 못한 건축은 껍데기를 만드는데 불과 합니다. 도시가 만들어 놓은 그 풍경을 존중하는 건축을 앞으로도 하고자 합니다.

구분: 신축
위치: 서울시 연남동 390-37
대지: 320.72㎡
건축면적: 188.33㎡
연면적: 638.23㎡
층수: 5F
용도: 도시형 생활주택
준공: 2015
사진: 정해욱

Location: 390-37, Yeonnam-dong, Seoul
Lot Area: 320.72㎡
Lot Coverage: 188.33㎡
Gross Floor Area: 638.23㎡
Building Bulk: 5F
Program: Multi-purpose building
Completion: 2015
Photographs: Haewook Jeong